1961 년 Goldsboro B-52 추락 - 1961 Goldsboro B-52 crash

1961 년 Goldsboro B-52 추락
Goldsboro Mk 39 폭탄 1-close-up.jpeg
Goldsboro Mk 39 핵무기 중 하나 , 낙하산이 여전히 부착 된 상태로 거의 손상되지 않음
사고
데이트 1961 년 1 월 24 일
요약 구조적 실패
대지 , Nahunta 타운 쉽, 웨인 카운티 , 12 마일 (19km) 북쪽 골드 보, 노스 캐롤라이나
35 ° 29'35 "N 77 ° 51'33"W  /  35.493041 ° N 77.859262 ° W / 35.493041; -77.859262 좌표 : 35 ° 29'35 "N 77 ° 51'33"W  /  35.493041 77.859262 ° N ° W / 35.493041; -77.859262 [1]
항공기 유형 B-52G
운영자 전략 공군 사령부 , 미국 공군
기재 58-0187
항공편 출발지 세이모어 존슨 공군 기지
목적지 세이모어 존슨 공군 기지
크루 8
사망자
생존자 5

1961 골드 보 B는-52 충돌 근처에서 발생한 사고 골드 보, 노스 캐롤라이나 1월 23일 1961 A의, B-52 폭격기 보잉 이 3-4- 수행 메가톤 (39 개) 핵 폭탄 마크 , 공중에서 헤어진 핵을 떨어 뜨리고 프로세스의 페이로드. [2] 지휘중인 조종사 인 Walter Scott Tulloch는 승무원에게 2,700m (9,000 피트)에서 퇴출 하라고 명령했습니다 . 5 명의 승무원이 항공기에서 성공적으로 퇴장 또는 구제되어 안전하게 착륙했습니다. 다른 한 명은 추방되었지만 착륙에서 살아남지 못했고 두 명은 추락으로 사망했습니다. [3] 2013 년에 기밀 해제 된 정보에 따르면 폭탄 중 하나가 폭발에 매우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

사고

1961 Goldsboro B-52 추락이 노스 캐롤라이나에 있습니다.
사고 현장
사고 현장
세이모어 존슨 AFB
세이모어 존슨 AFB
노스 캐롤라이나

B-52G 항공기 는 Goldsboro의 Seymour Johnson 공군 기지 에있었습니다. 1961 년 1 월 23 ~ 24 일 자정 무렵 폭격기는 공중 급유를 위해 유조선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 연결하는 동안 유조선 승무원은 B-52 항공기 사령관 인 Walter Scott Tulloch 소령에게 그의 항공기가 우익에서 연료가 누출되었다고 조언했습니다. 급유가 중단되었고 지상 관제실에 문제가 통보되었습니다. 항공기는 유지 패턴 을 가정하도록 지시되었습니다.대부분의 연료가 소비 될 때까지 해안에서 떨어져 있습니다. 그러나 B-52가 지정된 위치에 도달했을 때 조종사는 누출이 악화되었으며 3 분 만에 37,000 파운드 (17,000kg)의 연료가 손실되었다고보고했습니다. 항공기는 즉시 돌아와 Seymour Johnson 공군 기지에 착륙하도록 지시되었습니다.

항공기가 비행장에 접근 할 때 3,000m (10,000 피트)를 하강함에 따라 조종사는 더 이상 안정적인 하강을 유지할 수 없었고 통제력을 상실했습니다. 지휘하는 조종사는 승무원에게 항공기를 포기하라고 명령했고, 2,700m (9,000 피트)에서 그랬습니다. 5 명의 남자가 탈출하거나 해치를 통해 탈출 한 후 안전하게 착륙했고, 한 명은 낙하산 착륙에서 살아남지 못했고, 두 명은 추락으로 사망했습니다. [3] 폭격기의 세 번째 조종사 인 Adam Mattocks 중위는 배출 좌석없이 B-52의 상단 해치에서 성공적으로 탈출 한 것으로 알려진 유일한 사람입니다. [5] [6] 승무원의 항공기에 대한 최종보기는 2 개의 3-4- 메가톤 [a] Mark 39 열 핵폭탄 의 탑재량으로 손상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아직 탑승 중입니다. 그러나 폭탄은 300 ~ 610m (1,000 ~ 2,000 피트) 사이에서 부서지면서 회전하는 항공기에서 분리되었습니다.

항공기 잔해는 2 평방 마일 (5.2 km 덮여 2 에서 담배와 목화 농장의) 영역을 파로 십이마일 (19km) 골드 보의 북쪽에 대해. [8] 폭탄 중 하나에있는 4 개의 무장 메커니즘 중 3 개가 분리 된 후 활성화되어 발사 축전기를 충전하고 직경 100 피트 (30m)를 배치하는 등 자체적으로 무장하는 데 필요한 많은 단계를 실행하게됩니다. 낙하산.

폭탄 복구

The first bomb that descended by parachute was found intact and standing upright as a result of its parachute being caught in a tree.[9] Lt. Jack ReVelle,[10] the bomb-disposal expert responsible for disarming the device, stated that the arm/safe switch was still in the safe position, although it had completed the rest of the arming sequence.[11][12] The Pentagon claimed at the time that there was no chance of an explosion and that two arming mechanisms had not activated. A United States Department of Defense spokesperson stated that the bomb was unarmed and could not explode.[13] Former military analyst Daniel Ellsberg폭발을 막는 폭탄의 6 개 무장 장치 중 안전 / 무기 스위치가 유일하다는 것을 나타내는 고도로 기밀 문서를 본 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2] [13] 2013 년 정보 자유 법 (Freedom of Information Act) 요청 결과 공개 된 정보 는 4 개 (6 개가 아님) 중 단일 스위치가 폭발을 막았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14] [b] [15]

EOD 요원은 묻힌 Mk를 회수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1961 년 노스 캐롤라이나 주 파로 유전에 떨어진 39 개의 핵폭탄.

두 번째 폭탄은 시속 700 마일 (310m / s)의 속도로 진흙 밭으로 떨어졌고 기존 폭발물의 폭발없이 분해되었습니다. 꼬리는 지상에서 약 6.1 미터 아래에서 발견되었습니다. 폭탄 조각이 회수되었습니다. [16] [ 페이지 필요 ] 폭탄이 항공기를 떠날 때 부분적으로 무장되어 있었지만, 닫히지 않은 고압 스위치로 인해 완전히 무장하지 못했습니다. [11] 2013 년 ReVelle은 두 번째 폭탄의 스위치가 발견 된 순간을 회상했습니다. [17]

내가 죽을 때까지 나는 하사가 "중위 님, 팔 / 안전 스위치를 찾았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을 결코 잊지 못할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좋아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좋지 않아요. 팔에 있어요."

Air Force personnel working in an underground pit to recover parts of the MK-39 nuclear bomb

Excavation of the second bomb was abandoned as a result of uncontrollable ground-water flooding. Most of the thermonuclear stage, containing uranium and plutonium, was left in place, but the "pit", or core, of the bomb had been dislodged and was removed.[17] The United States Army Corps of Engineers purchased a 400-foot (120 m) circular easement over the buried component.[18][19]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t Chapel Hill determined the buried depth of the secondary component to be 180 ± 10 feet (54.9 ± 3.0 m).[16][page needed]

Consequences to B-52 design

연료 탱크가 내장 된 습식 날개 는 B-52G 및 H 모델의 연료 용량을 상당히 증가 시켰지만 이전 모델의 날개보다 비행 중에 60 % 더 많은 스트레스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로에 취약한 날개 및 기타 영역은 보잉 엔지니어링 변경 제안 ECP 1050에 따라 1964 년에 수정되었습니다. 그 다음에 는 1966 년 동체 스킨 및 장대 교체 (ECP 1185)와 B-52 안정성 증대 및 비행 제어 프로그램 (ECP 1195 ) 이 이어졌습니다. ) 1967 년에. [20]

무기 회수에 대한 추후 분석

이 장치의 무장 해제를 담당하는 폭탄 처리 전문가 인 Jack ReVelle 중위는 노스 캐롤라이나 동부의 많은 지역을 완전히 바꿔 놓았을 핵폭발에 "매우 가까웠다"고 주장했습니다. [12] 그는 또한 각 폭탄의 생산량이 히로시마 폭탄 파괴력의 250 배가 넘으며 반경 13.7km (8.5 마일) 내에 100 % 살상 구역을 만들 수있을만큼 크다고 말했습니다 . [17]

In a now-declassified 1969 report, titled "Goldsboro Revisited", written by Parker F. Jones, a supervisor of nuclear safety at Sandia National Laboratories, Jones said that "one simple, dynamo-technology, low voltage switch stoo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a major catastrophe", and concluded that "[t]he MK 39 Mod 2 bomb did not possess adequate safety for the airborne alert role in the B-52".[4]

However, Michael H. Maggelet and James C. Oskins, authors of Broken Arrow: The Declassified History of U.S. Nuclear Weapons Accidents, dispute this claim, citing a declassified report. They point out that the arm-ready switch was in the safe position, the high-voltage battery was not activated (which would preclude the charging of the firing circuit and neutron generator necessary for detonation), and the rotary safing switch was destroyed, preventing energisation of the X-Unit (which controlled the firing capacitors). The tritium reservoir used for fusion boosting was also full and had not been injected into the weapon primary. This would have resulted in a significantly reduced primary yield and would not have ignited the weapon's fusion secondary stage.[21][22]

Legacy

Road marker in Eureka, NC, commemorating the 1961 B-52 crash.

In July 2012, the State of North Carolina erected a historical road marker in the town of Eureka, 3 miles (4.8 km) north of the crash site, commemorating the crash under the title "Nuclear Mishap".[23]

See also

Notes

  1. ^ Some sources like Ralph Lapp say they were 24 megatons, but Hansen has stated that this is definitely an error, possibly caused by a decimal point being dropped.[7]
  2. ^ There is some uncertainty as to which of the two bombs was closest to detonation, as different sources contradict one another over this point.

Footnotes

  1. ^ "Whoops: Atomic Bomb dropped in Goldsboro, NC swamp". 8 December 2010.
  2. ^ a b Schneider 1975, p. 28.
  3. ^ a b Sedgwick 2008.
  4. ^ a b "Goldsboro Revisited," The Guardian, 20 September 2013, accessed 20 September 2013.
  5. ^ Mattocks 2011.
  6. ^ Yancy 1961.
  7. ^ Hansen 1990, p. 43.
  8. ^ "AF Form 14 Report of Aircraft Accident". 24 January 1961. Cite journal requires |journal= (help)
  9. ^ Hoare, Callum (28 May 2020). "World War 3: How US dropped nuke 1000 times greater than atomic bomb in Air Force blunder". Express.co.uk. Retrieved 28 May 2020. Embedded media audio recording
  10. ^ "The Man Who Disabled Two Hydrogen Bombs Dropped in North Carolina". storycorps.org. Retrieved 8 November 2020.
  11. ^ a b "Nuclear Mishap in Goldsboro". Broken Arrow: Goldsboro, NC (2000).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18 June 2005. Retrieved 14 June 2005.
  12. ^ a b Sharon 2012.
  13. ^ a b Hanauer 1981, p. 28.
  14. ^ Pilkington 2013.
  15. ^ "Goldsboro revisited: account of hydrogen bomb near-disaster over North Carolina – declassified document". Guardian News. 20 September 2013. Retrieved 21 June 2020.
  16. ^ a b Hardy 2005.
  17. ^ a b c Tuttle 2013.
  18. ^ Deed Book 581, Wayne County (NC) Courthouse: 89–91. 13 October 1962.CS1 maint: untitled periodical (link)
  19. ^ "Davis Family Easement". Ibiblio. Retrieved 12 September 2014.
  20. ^ Knaack 1988, pp. 276–277.
  21. ^ Michael H. Maggelet and James C. Oskins (5 March 2013). "Goldsboro – 19 Steps Away from Detonation". Retrieved 4 July 2017.
  22. ^ Michael H. Maggelet and James C. Oskins (2008). Broken Arrow – The Declassified History of U.S. Nuclear Weapons Accidents. ISBN 978-1435703612.
  23. ^ Shaffer 2012.

References

Further reading

External links